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논산시 소셜미디어센터

시정홍보

시정홍보 뷰테이블
시정홍보 뷰테이블로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쇠수, 첨부파일과 상세내용을 설명한다.
제목 충청도 지역 소론계 서원,‘논산 노강서원’ 사적 지정 예고
작성자 문화예술과 등록일 2017-05-19 조회수 162
첨부파일 첨부파일은 논산시청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논산 노강서원(論山 魯岡書院)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에 따르면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에 있는 「논산 노강서원(論山 魯岡書院)」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논산 노강서원은 숙종 1년(1675년), 조선 중기의 문신인 팔송 윤황(八松 尹煌, 1571~1639)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고 지방민의 유학 교육을 위하여 세운 서원이다.

숙종 8년(1682년)에 사액(賜額)을 받았고, 윤황을 비롯한 윤문거(尹文擧, 1606~1672), 윤선거(尹宣擧, 1610~1669), 윤증(尹拯. 1629~1711) 등 충청도 지역 소론계의 대표적인 인물들을 배향(配享, 신주를 모심)하고 있다.
* 사액(賜額): 임금이 사당, 서원 등에 이름을 지어서 새긴 현판을 내리는 일
* 소론(少論): 조선 후기 서인(西人)에게서 분파된 정파

1871년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도 훼철(毁撤)되지 않고, 창건 이후 현재까지 340여 년 동안 한 자리를 지켜 온 유서 깊은 서원이며 특히, 노강서원 강당은 17세기 말 이 지역 유교건축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대표적인 건축물로 2011년 보물 제1746호로 지정됐다.

노강서원은 전학후묘(前學後廟)의 구도로 외삼문, 강당, 사당을 서원의 중심축에, 학생들의 기숙사인 동재(東齋)와 서재(西齋)는 대칭으로 서로 마주보고 있어 서원건축의 규범을 잘 보여주는 중부지역의 대표적인 서원이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붙임 1.사적지정개요 2. 사진)


(붙임 1)


사적 지정 예고 개요


□ 지정명칭: 논산 노강서원(論山 魯岡書院)

□ 지정종별: 사적

□ 소 재 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오강길 56-5(오강리)

□ 지정면적: 문화재 구역 1필지 3,666㎡, 보호구역 5필지 3,493㎡

□ 관리단체: 노강서원

□ 지정가치
ㅇ 논산 노강서원은 윤황, 윤문거, 윤선거, 윤증 등 호서지역 소론계의 대표적 인물들을 배향하였으며, 1871년 서원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은 47개 서원 중 한 곳으로, 전학후묘식 배치로 공간 위계성을 유지하는 서원 건축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음